흑기사 9회줄거리 & 복선정리 (스압주의)

누구보다 세세하고 누구보다 예리한 L양의 리뷰. 이번 포스팅은 흑기사 9회 줄거리이다. 별 달리 할 말이 없으니 바로 줄거리와 복선 정리 시작!!

 

 

 

 

 

 

역시나 내 예측대로 집에 들어간 문수호는 진짜 문수호였다. 변신에 실패한 샤론.

 

 

 

 

 

 

이게 어떻게 된 것인고 하니 문수호는 전생 이명소때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강한 기운이 있었다고 한다. 아마 그거 때문인듯. 과거 서린은 이명소를 분이에게 뺏기기 싫어서 해코지를 하려고 한 적이 있다. "천주학에 빠졌다고 소문이라도 내볼까?"라고 말한 것을 보아 이명소가 잡혀간 게 서린때문일 수도. 아 샤론 점점 쉴드치기 힘들어지네.

 

 

 

 

 

 

진짜 문수호는 정해라에게 정해라 아버지 묻힌 곳에 가서 인사드리자고 한다. 서운했던 마음, 감사했던 마음이 늘 있었다고. 정해라는 어릴 적 정해라 아빠가 함부러 말할 때 편 못 들어줘서 미안하다고 한다. 그러자 문수호는 이젠 다 이해할 수 있다고 괜찮다고 답한다. 훈훈모드.

 

 

 

 

 

 

그 훈훈모드를 깨는 샤론과 최지훈의 등장. 샤론은 옷 배달을 핑계로, 최지훈은 홈트레이닝때문에 문수호가 불러서 왔다.

 

 

 

 

 

 

서로를 보고 놀라는 최지훈, 정해라, 샤론. 최지훈과 정해라는 구연인 사이라 놀라고, 샤론은 전에 정해라로 변신하고 최지훈을 유혹한 거 때문에 놀랐다가 자기 모습이 아니었단 걸 깨닫고 다시 침착해진다.

 

 

 

 

 

 

최지훈이 남자친구 맞냐고 묻자 당황하는 정해라.

"아 좀 조용히 좀 해요! 오래 전에 끝난 사이구요. 저도 지금 저 사람이 여기 와 있는 거 되게 당황스럽거든요?"

"설마 양다리에요?"

"아니라니깐요!"

 

 

 

 

 

 

문수호는 둘이 연인이었다는 걸 모른채 서로를 소개시켜준다. 모르는 사람인척 하는 최지훈과 정해라.

 

 

 

 

 

 

자신이 준 옷을 입은 정해라에게 샤론은 살고싶은 이유가 생겼냐고 묻는다. 살고싶은 이유를 만들어주면 샤론이 원하는 걸 준다고 약속했기 때문에.

 

 

 

 

 

 

근데 다른 생각하다가 대답 못한 정해라. 열 받은 샤론이 기분 나빠졌다고 옷 벗으라고 하자 사과하는 정해라. 동시에 정해라는 샤론에게 자기네 회사랑 프로젝트를 같이 해보면 어떻겠냐고 제안한다.

"싫구요. 문수호씨는 저 사람이 해라씨 남친인거 모르나봐?"

"아 남친 아니라니깐요!"

"해라씨랑 저 남자 진짜 잘 어울려. 결혼하세요."

 

 

 

 

 

 

최지훈은 문수호를 트레이닝 시키면서 어떻게 정해라랑 살게 되었는지, 이상형이 어떻게 되는지 묻는다. 문수호는 정해라랑 같이 살게 된 것은 운명 같은 것이며, 후라이팬 들고 다니는 여자가 이상형이라고 답한다.

 

 

 

 

 

 

샤론은 집에 가고, 정해라도 합류하여 트레이닝을 받기 시작한다. 문수호가 쉬는 틈에 대화하는 최지훈과 정해라. 최지훈은 전에 정해라가 말한 모든 걸 다 가진 남자가 문수호라는 것을 알게 된다. 정해라는 문수호에게 못난 여자로 남기 싫어서 최지훈에게 속았던 것을 말하지 않을 거라 한다.

 

 

 

 

 

 

최지훈이 더 말하려는데 문수호가 와서 실패. 정해라는 스쿼트 50개 하고 힘들어서 트레이닝 그만하겠다고 한다.

 

 

 

 

 

 

트레이닝 끝난 후 밖으로 나오는 최지훈을 기다렸다가 양장점에 데려오는 샤론. 샤론은 최지훈에게 정해라를 잡으라 한다.

 

 

 

 

 

 

근데 얘기하다가 최지훈이 샤론정해라를 만날때 샤론 목소리를 들은 걸 기억해낸다. 자기가 만난 게 샤론인 줄도 모르고 정해라가 샤론 성대모사 똑같이 했다고 말하는 최지훈.

"그딴 게 뭐 중요해요? 내가 말하는데 왜 끊고 난리야?"

샤론한테 혼 나는 최지훈ㅋㅋㅋㅋ 샤론은 정해라가 자신과 어울리지 않는 사람을 만나서 걱정 된다고 한다. 이번 생도 베릴까봐라면서ㅋㅋㅋㅋ

 

 

 

 

 

 

한편 집에 있던 정해라는 낯선 사람과 집에서 운동하는 거 불편하다고 홈트레이닝을 안하겠다고 한다. 그럼 그러라는 문수호. 근데 해라야 낯선 사람 아니잖아ㅋㅋㅋㅋ 문수호는 정해라에게 프로젝트 불발되도 실망하지 말라고 한다.

"왜? 잘 안될 것 같아?"

"기대가 너무 큰 것 같아서. 기대만큼 안되도 실망하지 않는 게 진짜 강한거지. 어릴 때 내가 너 가르쳐봐서 아는데, 니가 좀 산만해서 그렇지 똑똑하고 창의력 있는 애야. 그동안 먹고 살기 힘들어서 좀 어벙해진 것 같은데 정신 차려. 너 정말 멋진 애야."

문수호 말 명대사인듯. 뭔가 현실에서 보고 배울 게 많다. 기대만큼 되지 않아도 실망하지 않는 법을 배우자!! 그리고 문수호 덕분에 정해라의 자존감은 쭉쭉 오를 것 같다. 맨날 저렇게 좋은 말만 해주니.

 

 

 

 

 

 

방에 가려는 문수호에게 "수호야."라고 부르는 정해라. 어릴 적 정해라는 문수호에게 고맙거나 귀여울 때 "수호야."라고 부르겠다고 한 적이 있었다. 음 고맙거나 귀여우면 저렇게 맞먹는 거구나ㅋㅋㅋ 좀 버릇없네.

 

 

 

 

 

 

"오늘은 둘 중에 뭐야?"

"기억하고 있네? 이제부턴 괜찮은 남자로 보일 때 '수호야' 이렇게 부를래."

"여전히 버릇없지만 오늘은 봐주겠어."

그러면서 입꼬리가 귀에 걸린 문수호.

 

 

 

 

 

 

김영미는 샵에 장백희와 샤론의 사진을 걸어놓은 뒤 장사가 더 잘되고 있다. 그때 찾아온 이숙희. 이숙희는 자기가 정해라 대신 사인한게 조금 찜찜하지만 김영미가 여튼 좋은게 아니냐고 하자 한시름 놓는다. 그러면서 박철민이 청혼하면 어떻게 하냐며 김칫국을 사발로 드링킹.

"곤이 아버지 돈 아까워갖고 재혼 못 하셔. 재산 나눠줘야 되는데 그걸 왜 해?"

"사람 일을 어떻게 아니 얘."

"괜히 꿈 꾸다가 상처받지 말고, 간병이고 뭐고 가지 마 이제."

"어유 이래서 자식 다 소용 없다니까? 아버지 외로운 생각은 왜 못하니?"

"갑자기 승질이야."

ㅋㅋㅋㅋㅋ 이모 박철민은 이미 못 잊는 사람이 있답니다.

 

 

 

 

 

 

"이 여자 사진은 왜 여기다 놨대?"

"뭔 여자?"

"샤론 양장점이 남장하고 찍은 거 아니야. 패션 화보처럼."

"닮았니?"

"완전. 딴판인데."

"허. 눈썰미도 없는 것들이 무슨 패션을 한다고 참."

오 그래도 이숙희가 눈썰미는 있는 듯. 저런 흑백사진에 심지어 남장까지 한 걸 한눈에 알아보네.

 

 

 

 

 

 

사진 속 주인공 샤론은 후라이팬 가지고 저러고 있는 중. 최지훈한테 자기가 문수호를 가질테니 서로 돕자고 했는데, 최지훈이 문수호 이상형이 후라이팬 들고 다니는 여자라고 했기 때문이다ㅋㅋㅋㅋ 그냥 이상형 정해라라는걸 저렇게 말한건데ㅋㅋㅋ

 

 

 

 

 

 

문수호에게 홈트레이닝은 안하겠다고 전화를 받은 최지훈은 문득 문수호가 어떤 사람인지 궁금해진다. 박곤에게 문수호에 대해 들은 최지훈. 문수호의 경쟁자가 다치거나 죽은 소문도 듣게 된다.

 

 

 

 

 

 

소문의 주인공 문수호는 전에 만난 어르신 집에 다시 간다. 그 어르신은 문수호와의 약속을 어기고 돈을 더 주기로 한 곳과 지상권 설정 계약을 하기로 했나보다. 그 결과 어르신의 아들은 교통사고를 당한다. 근데 교통사고 당할만도 한게 이 아들이 운전을 굉장히 험하게 하는 사람이다. 문수호가 어르신 집에 올 때도 난폭운전하고 난리였음.

 

 

 

 

 

 

그 시각 열일하던 정해라는 의상실 가려는데 또 밉상 본부장이 방해한다. 박람회 지원 인형탈 쓰라면서. 아오 명존쎄하고 싶네.

 

 

 

 

 

 

김영미 샵에서 김칫국 한사발 마시던 이숙희는 박철민 집으로 간병간다. 근데 박철민 대신 상자 열어주다 마작해 다 쏟아버림. 이 마작패에도 사연이 담겨있다.

 

 

 

 

 

 

신춘문예 준비한다던 샤론은 마작을 하면서 박철민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군산으로 물자가 모이던 시절이 있었지. 어느 해 겨울 기차역 근처 술집에서 매일밤 큰 판이 열렸는데, 신분을 알 수 없는 젊은 남자 둘이 나타나 모든 판을 쓸어버리기 시작했어."

"사기도박?"

"아니. 실력이었어. 청나라에서 100년동안 갈고닦은 솜씨를 누가 당해? 중국어를 배우고, 만두를 먹고, 마작을 하면서 외로운 시간을 견뎠거든."

"누가?"

"내가. 아니. 주인공들이. 그 돈으론 땅도 사고 독립자금에도 보탰지. 저주받은 인생이었지만 가끔 즐거울 때도 있었어."

사진을 설명하자면 샤론과 장백희는 마작판에서 큰 돈을 버는데 돈을 잃은 사람들이 둘을 습격한다. 그러나 괴력의 장백희 여사가 손쉽게 그들을 격파!

 

 

 

 

 

 

"시대가 바뀌면서 도박에서 무역상으로 변신했어. 무역의 탈을 쓴 밀수였지만. 밀수품을 실은 트럭이 밤마다 물건을 가져오면 몰래 내다 팔았어. 그땐 항생제, 진통제, 조미료, 화장품이 아주 인기리에 팔렸거든. 그래서 다시 한번 큰 돈을 모았고."

 

 

 

 

 

 

"토지개혁 때 땅을 좀 뺏기긴 했지만 그래도 아직 많아서 다시 한번 새 인생을 준비하는 거야. 주인공들은. 어때? 재밌니?"

"그냥 허무맹랑한 공상과학 소설 같아요."

"맞아 그래. 웃긴 인생이지. 행운의 마작패 니가 다 가져.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부자가 돼 철민아."

 

 

 

 

 

 

마작패를 보면서 더 부자가 되야겠다고 말하는 박철민. 역시 박철민이 저렇게 돈에 목 매는 건 샤론의 영향이 컸구나.

 

 

 

 

 

 

인형 탈 쓰고 정해라가 열일 하는 박람회. 문수호는 직원들 보너스로 해외여행을 보내기 위해 회사사람들과 정해라네 회사를 방문한다. 와 세상에 보너스가 해외여행이라니. 뿐만 아니라 문수호는 정해라 회사에 정해라 폭풍칭찬 + 밉상 본부장과 악수할 때 힘 줘서 나름 복수까지 한다.

 

 

 

 

 

 

자기 칭찬하는 걸 본 정해라는 문수호를 포옹한다. 문수호는 처음에 정해라를 못알아봤는데 자신과 통화할때 인형탈 지원하러 간다는 얘기를 떠올리곤 정해라를 알아본다. 그래서 축하화환에 있던 꽃을 뽑아 선물한다. 인형탈을 벗는 정해라. 근데 너무 현실성 없는 듯. 인형탈 쓰고 저렇게 얼굴이 멀쩡할리가 없는데ㅋㅋㅋ 정해라에게 사랑한다고 말하고 가는 문수호. 크 달달하구만

 

 

 

 

 

 

샤론은 최지훈에게 양복을 선물한다. 그러면서 문수호 셔츠를 만들건데 최지훈이 선물하는 척 대신 선물해달라고 한다.

 

 

 

 

 

 

그 후 저녁 먹으러 간 자리에서 박곤을 만나는 샤론과 최지훈. 박곤은 박철민과 같이 밥 먹으러 온거였다. 이렇게 또 만날듯 만나지 못한 박철민과 샤론.

 

 

 

 

 

 

장백희는 점복이의 기도문을 찾기 위해 고서적을 뒤지는데, 하필 방문한 곳이 점복이가 환생해서 살고 있는 곳이었다. 그림 솜씨도 여전히 좋은 점복이.

 

 

 

 

 

 

박곤은 박철민에게 문수호가 지상권 설정하려던 곳을 자기가 뺏어서 일승했다고 말한다. 윤달홍이란 할아버지의 땅이라고 말하니 역성을 내며 니가 내 아들인 거 아냐고 묻는 박철민.

 

 

 

 

 

 

알고보니 이 윤달홍이 박철민이 연구소에 불 냈을 때 목격자였던 것 같다. 박철민한테 집 한채 값의 돈과 땅 100평을 받은 걸 보니. 아마도 입막음 비용이었던 듯.

 

 

 

 

 

 

박철민은 지상권 설정한 곳을 자기가 아는 사람에게 넘기라고 한다. 박곤은 자기 힘으로 한 거라 싫다고 답한다. 막무가내로 넘기라 말하고 자리를 뜨는 박철민. 박곤은 속이 타서 와인을 들이킨다. 박철민 박곤 칭찬 좀 해주지. 자기가 문수호 상대해보래서 나름 열심히 발품 팔아서 지상권 설정한거였는데. 박곤 힘내라ㅠㅠ

 

 

 

 

 

 

박곤은 최지훈과 샤론에게 합석을 제안한다. 2차, 3차까지 계획하는 셋.

 

 

 

 

 

 

박람회에 다녀온 문수호는 집에서 정해라 기다리는 중. 기다리는 동안 간식거리도 만들고.

 

 

 

 

 

 

드디어 집에 도착한 정해라. 지친 정해라에게 어깨를 내주는 문수호.

"나 집에 오면서 이런 생각 했어. '여기서 나가야겠다'"

"왜?"

"문수호가 점점 좋아져서. 이대로 있다가는 내가 의지하고 기대게 될 것 같아서. 그것도 싫고."

"의지하고 기대도 돼."

"사람 일 어떻게 될 줄 알고? 그러다 나만 바보 되지."

"내가 너 과외선생이었잖아. 너 절대로 바보 안돼."

"어쩔 때 보면 참 못됐어. 내 마음 빤히 들여다보고 노는 것 같고. 아직은 문수호씨를 완전히 믿고 싶진 않네."

 

 

 

 

 

 

"어릴 때 너 좋아해서 상처받았고, 너를 위해서 돈을 벌었고, 나 지금 너때문에 여기 돌아와 있어. 믿어도 돼. 나 만나면서 세상에 믿어도 되는 남자가 있다는 거 배워."

 

 

 

 

 

 

그 말을 듣고 감동 받아서 문수호에게 뽀뽀하는 정해라.

 

 

 

 

 

 

그 뒤론 ㅎㅎ 그렇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은 폭풍키스를 하며 9회 끝!!

 

 

 

 

 

흑기사 줄거리와 복선정리는 제 개인적인 의견들이기 때문에 틀릴 수도 있어요. 참고용으로만 보세요.

다른 의견이나 이해 안가는 부분은 댓글로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공감을 누르는데엔

로그인이 필요없어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